혐오, 그로테스크 –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 핵심코드 강의 소감문

 
지난 2월 24일 해오름에서 이창우 박사님의 특강이 진행되었습니다. 
영화 <감기>, <부산행> 을 중심으로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 코드 ‘혐오, 그로테스크’를 살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이창우 선생님은 앞으로 해오름 정규 강의를 통해 보다 심도 깊은 이야기를 들려주시겠다고 하시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
 
————————————
 
혐오와 그로테스크에 대해 새로운 관점에서 접근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 이인영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생각보다 어렵네요…
개인적으로 워킹데드를 열심히 보는 식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쁩니다.
재미있었습니다. 혐오의 뒤에 ‘긍정적 배경’이 숨어있다는 점이 기억에 남습니다 – 신현정
 
좀비에 대한 해석
– 현대 사회(신자유주의 시대)가 개개인의 죽음을 피하려다
모두 죽음으로 몰려간다는 관점이 와 닿았다
 
감기, 부산행, 서울역 영화를 잘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좀비 영화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국가와 비정상인의 갈등, 국가와 정상인의 갈등,
정상인과 정상인의 갈등에 대한 이해가 의미이었습니다 – 김선암
 
혐오, 그로테스크에 대해 쉽게 설명해주셔서 재미있게 잘 들었습니다 – 오철숙
 
‘혐오+그로테스크’에 대한 개념을 알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또한 혐오를 사회적 구조와 연결지을 수 있게 되어 많이 뜻깊었습니다 – 박경화
 
‘혐오’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가질 수 있게 된 흥미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사회를 해석할 수 있는 또 다른 ‘눈’을 주셨어요. 감사합니다 – 장현주
 
‘혐오’라는 코드가 오묘하지만 이해가 될 듯도 합니다.
배제만 하려 했는데 다른 긍정적 측면이 있음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시야를 넓히는데 도움이 됐습니다 – 이상희
 
혐오에 대해 다양한 미학적 관점과 영화를 통해 볼 수 있게 해 준 강의가 새로웠습니다.
좀 어렵기도 했지만 재미있었습니다 – 최난경
 
좀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흥미롭게 들었습니다.
집에서 다시 천천히 생각하며 곱씹어봐야겠습니다.
좋은 강의 감사합니다 – 신민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